대한민국에 살면서 주식은 누구라도 직접 혹은 간접적으로 접하게 됩니다.

주식계좌수가 3,000만개가 눈앞이라고 하니 사회생활하는 대한민국 국민은 모두 주식계좌 1개씩은 가지고 있다고 볼수 있습니다.

이렇게 주식계좌를 가지고 현물이나 선물에 직접 투자가 아니라도 펀드나 ELS 같은 간접투자로도 역시 주식을 접합니다.

이 모든게 다 없다고 해도 내가 가입한 보험으로 납입한 보험료역시 주식시장으로 흘러들어갔다 나오게 됩니다.

그래서 오늘은 이 주식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나는 전업투자자 이다

 

아침에 일어나 간단하게 아침을 먹고 커피를 한잔 찐하게 내려 마시며 책상에 앉습니다.

새벽에 미국의 증시를 체크하고 오늘의 뉴스 이슈들을 확인 하면서 두개의 모니터로 고개와 눈은 쉼없이 왔다갔다 움직입니다.

어느 전업투자자들과 다르지않은 삶입니다.

꿈꿔왔던 그런 삶은 이게 아니지 않나 하는 생각과 함께 9시 장이 시작됩니다.

 

처음엔 그져 평범한 대학생 그리고 직장인

 

잘 다니던 직장에 시원하게 사표를쓰고 전업투자자를 한다고 했을때 가족들은 물론 주변 지인들까지 모두 도시락을 싸들고 따라다니며 말린다고 할정도로 반대가 심했습니다.

성격상 마음먹은건 꼭 해봐야 직성이 풀리기도 하지만 이미 오래된 주식투자의 경험으로 자신감또한 있었습니다.

대학생활때 친구들의 권유로 모의투자를 처음 접했을때까진 그져 작은 취미생활 정도였습니다.

사회와 경제를 읽을수 있는 공부로는 주식이 최고라 생각하고 공부겸 모의투자로만 주식을 접했습니다.

 

본격적인 주식투자를 하게되다.

 

취업후 직장생활을 하다 조금더 높은곳을향해 가기위해 경영전문대학원 MBA 를 다니게 되었고 거기서 동기지만 나이가 많은 인생선배님들과 함께 어울리다보니 자연스럽게 주식투자를 소액이지만 본격적으로 하게 되었습니다.

대학생때 모의투자로는 실제로 수익이 발생한건 아니지만 수익률은 언제나 좋았고 실제로 투자를 했을때도 별반 다르지 않게 수익률은 좋았습니다.

그러면서 본격적으로 공부를 해보자는 생각에 관련 자격증들까지 취득하게 됩니다.

논물을 쓰고 석사모를 쓰게될쯤 학교와함께 직장도 졸업을 하겠노라 선언을 하고 사표를 시원하게 던져버립니다.

반대도 많았지만 자신이 있었고 금방 부자가 될거라고 호언장담 했습니다.

 

생각만큼 쉽지 않다

모의투자할때랑 직장생활하며 소액의 투자만 할때는 그렇게 종목선별이나 매수매도자리가 잘보였는데 큰돈이 들어가고 전업이 되면서 무조건 수익을 내야한다는 압박감 때문인지 생각보다 수익률이 좋지 않습니다.

공부가 부족했던 탓이라 생각하며 서점에서 주식관련 서적들만 정말 수백권은 읽은듯 합니다.

결과는 어떻게 되었을까요?

다음글에 이어서 작성하도록 하겠습니다!!

 

전업투자자가 되기위해서 꼭 봐야할글 E02

 

전업투자자가 되기위해서 꼭 봐야할글 E03

 

이글은 주식투자를 시작하시는분들 그리고 전업투자자를 하려고 생각하시는분들을 위해서 제 경험담과 충고 그리고 팁을 전해드리기 위해서 작성합니다.

개미들은 주식시장에서 경쟁자가 아닌 동료입니다!!

 

이글이 조금이라도 괜찮다 생각되시면 좋아요하트 꼭 눌러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친절한 개미부자

유용한 금융정보를 공유하는 블로그 입니다.